공화국창건 74돐경축행사 여러 나라에서 진행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창건 74돐에 즈음하여 여러 나라에서 경축행사들이 진행되였다.

네팔, 방글라데슈, 먄마, 로므니아, 벨라루씨, 스위스, 오스트리아, 프랑스, 세네갈, 뻬루에서 경축모임, 도서 및 사진전시회, 영화감상회들이 있었다.

영화감상회들에서는 우리 공화국이 걸어온 로정과 평양의 발전면모 등을 보여주는 편집물들이 상영되였다.

행사들에서는 발언들이 있었다.

네팔국회 국가의회(상원) 의원, 선군정치연구 네팔문학연단 위원장, 네팔 조선의 자주정치연구쎈터 위원장, 네팔조선친선협회 서기장은 일제의 식민지예속에서 나라를 해방하시고 위대한 전승신화를 창조하시였으며 인민이 주인된 사회주의사회를 일떠세우신 김일성주석과 선군으로 조선식 사회주의를 수호하신 김정일령도자의 업적은 세기를 이어 길이 빛날것이라고 강조하였다.

방글라데슈민족사회주의당 중앙집행위원회 위원장, 방글라데슈-조선친선 및 련대성위원회 위원장은 오늘 조선은 김정은각하의 령도밑에 자주, 자립, 자위의 강국으로서의 위용을 만방에 떨치고있다, 걸출한 령도자를 모시여 조선은 사회주의강국건설위업을 빛나게 실현할것이다고 말하였다.

로므니아조선친선협회 서기장은 조선은 진보적인류에게 있어서 희망의 등대로 되고있다고 언급하였다.

벨라루씨공산당, 스위스조선위원회, 오스트리아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관계촉진협회, 먄마 미타르모출판사, 뻬루 김정숙도서관 인사들은 우리 공화국의 창건과 강화발전에 쌓아올리신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업적을 격찬하였다.

존경하는 김정은각하의 령도밑에 사회주의성새인 조선이 모든 분야에서 보다 큰 성과를 거두기 바란다고 그들은 강조하였다.

네팔, 스위스에서 진행된 행사들에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 올리는 축전이 채택되였다.(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