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대변인 공화국에 대한 《테로지원국》재지정을 끝끝내 강행발표한 미국을 규탄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대변인은 지난 21일 트럼프가 백악관 각료회의라는데서 공화국에 대한 《테로지원국》재지정을 끝끝내 강행발표하는 폭거를 저지른것과 관련하여 22일 이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은 트럼프가 조선에 대한 《테로지원국》재지정은 이미 오래전에 취해야 할 조치였다느니, 북은 핵으로 전 세계를 위협하고 수단과 방법을 다해 국제적인 테로행위를 지원하는 《살인정권》이라느니 하는 날강도적인 궤변을 마구 늘어놓으면서 이번 조치에 이어 북은 물론 그와 거래하는 나라들과 개별적인물들에 대한 최고수준의 추가제재와 압박조치가 련속 취해질것이라고 줴쳐댄데 대해 밝혔다.

성명은 조선에 대한 미국의 《테로지원국》재지정놀음은 그 자체가 아무런 근거도 타당성도 없는 불법무법의 특대형정치적도발이라고 규탄하고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트럼프가 또 한차례의 선전포고와 같은 특대형도발을 해온 이상 그에 대해 수수방관하고있을 우리 군대와 인민이 아니다.

트럼프는 우리를 《악마화》하여 고립압살하려고 발악하면 할수록 미국이 그만큼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된다는것을 명심하고 부질없는 대조선제재압박소동과 강도적인 《테로지원국》재지정조치를 당장 철회하여야 한다.

미국의 행동여부에 따라 우리의 차후 대응조치가 결정되게 될것이라는것도 각오해야 할것이다.

이 기회에 미국의 꼭두각시, 충견이 되여 상전의 비위를 맞추느라 여념이 없는 일본의 아베일당과 남조선당국에도 앞날이 우려된다면 더이상 구접스럽고 꼴사납게 놀아대지 말아야 한다는것을 경고한다.(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