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국방부 대변인 지역의 평화와 안정의 최대파괴자는 미국이라고 비난

얼마전 중국국방부 대변인은 미국방성이 《2023년 중화인민공화국의 군사 및 안보발전보고서》를 발표한것과 관련하여 미국을 신랄히 비난하였다.

대변인은 담화에서 사실을 무시하고 거짓을 날조한 미국방성의 보고서가 사이비적인 글재간으로 중국의 국방정책과 군사전략을 외곡해석하고 있지도 않는 《중국의 군사적위협》에 대해 요란하게 떠들어대고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언급하였다.

미국은 호전적인 국가로서 건국후 240여년동안에 싸움을 하지 않은 기간은 16년밖에 되지 않으며 세계 80여개 나라와 지역에 800여개의 해외군사기지를 두고있다.

... ... ... 더보기

중국의 격분을 자아내고있는 미국의 악행

최근 중국이 일방적인 제재책동에 계속 매여달리고있는 미국의 행위를 반대배격하는 립장을 표명하였다.

10월 18일 중국상무부 대변인은 미상무성이 중국에 대한 반도체수출통제와 관련한 최종규칙을 발표한것과 관련하여 강한 불만을 표시하였다.

그는 미국이 국가안전개념을 계속 확대해석하고 수출통제조치를 람용하면서 일방적이고 폭력적인 행동을 취하고있다고 비난하면서 자국을 겨냥한 반도체수출통제조치를 취소할것을 요구하였다.

... ... ... 더보기

일본에서 일미합동군사연습을 반대하는 집회 개최

최근 일본국내에서 륙상《자위대》가 미해병대와 규슈, 오끼나와에서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위험을 조성하는 합동군사연습을 벌려놓은것을 반대하는 기운이 높아가고있다.

미야자끼현, 가고시마현을 비롯한 규슈각지에서 모여온 500여명의 시민들이 참가한 항의집회에서는 군사연습이 지역과 주민들에게 끼칠 부담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울려나왔으며 《오끼나와, 난세이제도, 규슈의 군사기지화를 더이상 허용할수 없다.》는 내용의 호소문이 채택되였다.

오끼나와시에서는 1 000여명의 시민들이 집회를 열고 《새 전쟁을 위한 준비이다.》, 《평온한 일상생활을 위협하는 훈련을 허용할수 없다.》, 《오끼나와를 두번다시 전쟁터로 만들어서는 안된다.》고 항의하였다.

... ... ... 더보기

규탄배격당하고있는 미국과 서방의 인권소동

최근 제네바에서 진행된 유엔인권리사회 제54차회의에서 인권문제를 불순한 정치적목적에 리용하면서 대립과 분렬을 조장시키고있는 미국과 서방에 대한 규탄의 목소리가 한층 고조되였다.

중국은 미국과 서방나라들이 집단적으로 신강, 티베트, 홍콩문제를 부당하게 걸고든데 대하여 그 누구도 인권문제를 가지고 남에게 훈시할 권리가 없다고 강조하면서 유엔인권리사회가 미국과 서방의 인권유린행위들에 선차적인 관심을 돌리고 시급한 대책을 세울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꾸바는 자국의 인권상황을 걸고든 미국의 비난을 정치적동기에서 출발한 모략소동으로 일축하면서 인종차별, 총기류범죄 등 미국의 제도적인 인권유린실상을 신랄히 폭로하였다.

... ... ... 더보기

중국 국제경제무역질서를 파괴하려는 미국의 행위 비난

얼마전 중국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이 중국에 대한 반도체수출제한을 강화하려 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이를 견결히 반대하는 립장을 밝혔다.

그는 다음과 같이 언급하였다.

중국은 일관하게 미국이 경제무역 및 과학기술문제를 정치화, 도구화, 무기화하는것을 단호히 반대한다.

... ...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