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씨야의 보다 강력해지는 맞대응조치

우크라이나사태를 계기로 로씨야와 서방사이의 대결이 날이 감에 따라 더욱더 치렬한 양상을 띠고 극도로 첨예화되고있다.

알려진바와 같이 우크라이나사태가 발생한 이후 미국과 서방은 로씨야를 정치경제적으로 고립질식시키기 위해 뿌찐대통령과 고위인물들을 제재명단에 포함시키고 국제은행간금융통신협회에서 로씨야를 제명하였으며 현재까지 수천건에 달하는 각종 제재조치들을 련이어 취하였다.

물론 이러한 적대행위는 로씨야의 강력한 규탄과 반발을 유발시키고있다.

... ... ... 더보기

《핵위협》을 조성하는 진짜장본인

얼마전 미전략사령부 사령관은 국회에서 미국에 대한 로씨야와 중국의 《핵위협》에 대해 떠들면서 미국은 지금 자국력사에서 몇번밖에 발생한적이 없는 《핵위협위기》에 직면하였다고 력설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중국신문 《환구시보》는 《워싱톤은 중국의 〈핵위협〉을 조작하여 자기의 〈핵자유〉를 얻으려 한다》라는 제목의 론평을 발표하여 미국이 중국전략핵무기고의 《놀라운 확대》와 대만해협에서의 핵무기《사용》가능성을 여론화하면서 자기의 《핵자유》와 《핵패권》을 정당화하고있다고 신랄히 비난하였다.

계속하여 미국이 지구상에서 가장 방대한 핵무기고를 가지고있으면서도 핵무기현대화에 거액의 자금을 소비하고 핵무기사용문턱을 낮은 상태에서 유지하는 한편 핵무력을 해외에로 확대하고있다고 까밝혔다.

... ... ... 더보기

파멸을 재촉하는 어리석은 처사

얼마전 도이췰란드에서 진행된 G7외무상회의에서 우리의 자위적국방력강화조치들과 《인권문제》를 걸고드는 공동성명이라는것이 발표되였다.

공동성명은 미국의 극악한 대조선적대시론조들을 그대로 되받아외운것으로서 국제회의문건으로서의 초보적인 체모도 갖추지 못한 극도의 편견과 이중기준의 산물이다.

주권국가들에 대한 내정간섭과 자주권침해의 도구로서 미국의 지휘봉에 따라 움직여온 G7로부터 그 어떤 공정성이나 객관성도 기대할수 없다는것은 너무도 자명하다.

... ... ... 더보기

《인권옹호국》의 위선적인 정체

얼마전 미국신문 《월 스트리트 져널》에 의하면 미련방수사국이 《싸이버공격》을 사전에 방지한다는 미명밑에 지난해에 340만명에 달하는 미국인들의 이름, 전화번호, 전자우편주소, 비밀암호를 비롯한 개인자료를 전면조사하였다고 한다.

이와 관련하여 미국에서는 이렇게 많은 미국인들의 개인자료에 대한 비법조사가 어떻게 령장조차 발급받지 않고 진행되였는가 하는 문제와 관련한 론난이 분분하다고 한다.

문제는 미련방수사국이 이번과 같은 비법적인 개인비밀절취로 비난을 받은 전례가 한두번이 아니지만 정부의 적극적인 비호두둔밑에 아무러한 법적추궁도 받지 않았다는데 있다.

... ... ... 더보기

《평화헌법》개악은 전쟁헌법조작이다

일본반동들이 헌법시행 75년이 되는것을 계기로 《국제환경의 변화》, 《국민의 활발한 론의》에 대해 운운하면서 현행헌법을 개악할 흉심을 로골적으로 드러냈다.

수상 기시다는 3일 도꾜에서 진행된 공개헌법토론회에 보낸 비데오통보문이라는데서 《시대에 어울리지 않고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는 개정해나가야 한다.》, 《사회가 크게 변화되는 지금이야말로 개헌에 계속 도전하여야 한다.》는 립장을 밝혔다.

특히 헌법 9조에 《자위대》를 명기하는 안에 대해서는 《매우 현대적인 과제》로서 조기실현이 요구된다고 하였다.

... ... ... 더보기